회원등록 비번분실

 

 

circle02_pink.gif

우리말 맞춤법

 

circle02_pink.gif

순우리말사전

 

circle02_pink.gif

민속문화대백과사전

 

circle02_pink.gif

표준국어대사전

 

 

 

 

 

circle02_pink.gif

자유게시판

 

circle02_pink.gif

 

circle02_pink.gif

삶속의 행복

 

circle02_pink.gif

영상시

 

circle02_pink.gif

좋은시

 

circle02_pink.gif

좋은글

 

circle02_pink.gif

연습게시판

 

circle02_pink.gif

추천도서

 

 

 

circle02_pink.gif

임윤규

 

circle02_pink.gif

손석진

 

circle02_pink.gif

 

 

전체방문 : 55,018
오늘방문 : 7
어제방문 : 14
전체글등록 : 2,728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
댓글및쪽글 : 709

 

 

 

 

 

 

 free talk box
임윤규 시인   임윤규 시인 작품실
임윤규 시인의 작품실 입니다.
따뜻한 말 한마디가 입가에 미소를 가져옵니다.
작성자 임윤규
작성일 2007-09-08 (토) 05:42
홈페이지 http://cafe.daum.net/DENVER3040
ㆍ추천: 96  ㆍ조회: 2171      
IP: 221.xxx.100
마음의 절벽
                                                
           마음의 절벽                    임윤규 세상엔 소박한 마음으로 작은것에 기쁨을 누리며 그 흔한 지하철 한번 타보지 못하고 사는 사람이 있고 많은것을 가지고도 모자라 두눈에 환한 불을켜고 금을 돌로 바꾸는 그런 사람도있다 왜사느냐 물으면 그냥 산다고도 하고 마지못해 산다는 사람들도 더러있지만 한끼의 식사도 제대로 못하는 사람도 있고 손잡아 주지않으면 설수도 없는 사람도있다 어느누가 저들에게 게으르다 할수있고 추하다고 돌을 던질수 있을까 산속에 말벌이 산아래 마을로 내려와 자신의 주린배를 채우기 위해 일벌을 물어죽이고 약탈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지않다고 말할 수 있을까 아니 도축장에 소와 돼지는 사람들의 배를 채워주려 사지가 잘려나간 채 생을 마감하지만 왜 죽어야하는지 영문도 모르고 서로의 눈만 멀끔히 바라만 보고 기다린다 세상은 너무나 높고 암벽으로 둘러쌓인 절벽이다 눈을 뜨고 있으나 보지 못하고 귀는 열고있으나 들리지않고 마을앞 어귀에 말없이 서있는 삼백년수령의 느티나무는 몸이 헤지고 움푹패인 상처만 깊어가고 도심(道心)의 문들이 하나씩 닫혀 가고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4 ▶◀ 임윤규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설연화 10-15 2423 0
33 뜨거운 가슴이 [2] 임윤규 03-04 2562 7
32 닳지 않는 신발 [1] 임윤규 10-19 3163 39
31 아버지는 사세요 임윤규 09-11 2288 32
30 인생을 낭비한 죄 임윤규 09-11 1968 25
29 사랑은 (11) 임윤규 09-11 1476 40
28 사랑의 빈자리 임윤규 09-11 1590 35
27 엄마의 품 임윤규 09-11 1438 33
26 자기앞 수표 임윤규 09-11 1874 35
25 꿀벌 임윤규 07-04 2087 73
24 이른 아침 눈을 뜨면 임윤규 07-04 2005 61
23 내가 사랑이라고 [1] 임윤규 04-26 2376 98
22 하얀 신발을 가슴에 품은 채 [1] 임윤규 03-31 2298 93
21 어둠이 가시지 않은 거리 임윤규 01-14 2258 80
20 목마르신 주님 임윤규 12-14 2044 73
19 세 잎 클로버의 행복 임윤규 12-14 2130 93
18 천 원짜리 지폐 한 장 임윤규 11-20 2384 82
17 구멍 난 낙엽 위에 임윤규 10-08 2019 54
16 마음의 절벽 임윤규 09-08 2171 96
15 이 비가 멈추기 전 그대를 임윤규 09-02 2248 108
12

 

 

 

 

설연화문학  | 영상시 | 시낭송 | 프로그램 강의 및 지도 | 개인서재 운영 | 홈페이지 제작 | 영상물 제작 | 시낭송시디 제작 |

-설연화의 문학공간- 가슴시린시천지/ 홈페이지 제작/ Email : tearmiso@hanmail.net
Design by Sel.Y.H. Copyright (C) 2002.2. SICHENJI.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