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ircle02_pink.gif

우리말 맞춤법

 

circle02_pink.gif

순우리말사전

 

circle02_pink.gif

민속문화대백과사전

 

circle02_pink.gif

표준국어대사전

 

 

 

 

 

circle02_pink.gif

시낭송 전체

 

circle02_pink.gif

애송시

 

circle02_pink.gif

금주의 시

 

circle02_pink.gif

영상시낭송

 

circle02_pink.gif

동영상 시낭송

 

circle02_pink.gif

시여울시낭송모음

 

circle02_pink.gif

시낭송법(글)

 

circle02_pink.gif

시낭송법(영상)

 

circle02_pink.gif

녹음편집방법

 

circle02_pink.gif

동영상만들기

 

전체방문 : 49,616
오늘방문 : 6
어제방문 : 20
전체글등록 : 2,70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
댓글및쪽글 : 683

 

 

 

 

 

 

  main news
애송시낭송
유명시인들의 시를 낭송한 파일
가슴에 남는, 감동이 있는 시모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10-05 12:44
홈페이지 http://sichenji.com
Link#1 c7d1b0e8b7c9_bfacb0a1.jpg (Down:24)
ㆍ추천: 0  ㆍ조회: 709  
제14화 한계령을 위한 연가/詩 문정희/ 시낭송 설연화

한계령을 위한 연가
詩 문정희 시낭송 설연화
한겨울 못 잊을 사람하고 한계령쯤을 넘다가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뉴스는 다투어 수십 년 만의 풍요를 알리고 자동차들은 뒤뚱거리며 제 구멍들을 찾아가느라 법석이지만 한계령의 한계에 못 이긴 척 기꺼이 묶였으면. 오오, 눈부신 고립 사방이 온통 흰 것뿐인 동화의 나라에 발이 아니라 운명이 묶였으면. 이윽고 날이 어두워지면 풍요는 조금씩 공포로 변하고, 현실은 두려움의 색채를 드리우기 시작하지만 헬리콥터가 나타났을 때에도 나는 결코 손을 흔들지는 않으리. 헬리콥터가 눈 속에 갇힌 야생조들과 짐승들을 위해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시퍼렇게 살아 있는 젊은 심장을 향해 까아만 포탄을 뿌려대던 헬리콥터들이 고라니나 꿩들의 일용할 양식을 위해 자비롭게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나는 결코 옷자락을 보이지 않으리. 아름다운 한계령에 기꺼이 묶여 난생 처음 짧은 축복에 몸둘 바를 모르리.

한계령을 위한 연가/詩 문정희/시낭송 설연화

조선일보 선정 100명의 시인이 선정한 애송시 100편- 제14편

  0
3590
본문내용 작성일 조회 추천
목마와 숙녀/ 詩 박인환/ 시낭송 설연화
목마와 숙녀 詩 박인환 시낭송 설연화 한 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목마는 주인을 버리고 거저 방울소리만 울리며 가을 속으로 떠났다 술병에 별이 떨어진다 상심한 별은 내 가..
1 10-05 689 0
제14화 한계령을 위한 연가/詩 문정희/ 시낭송 설연화
한계령을 위한 연가 詩 문정희 시낭송 설연화 한겨울 못 잊을 사람하고 한계령쯤을 넘다가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뉴스는 다투어 수십 년 만의 풍요를 알리고 자동차들은 뒤뚱거리며 제 구멍들을 찾아가느라 법석이지만 한계령의 한계에 못 ..
10-05 709 0
제13편 빈 집/ 詩 기형도/ 시낭송 설연화
빈 집 詩 기형도 시낭송 설연화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밖을 떠돌던 겨울안개들아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10-05 655 0
제8편 묵화/ 詩 김종삼/ 시낭송 설연화
묵화 詩 김종삼 시낭송 설연화 물먹는 소 목덜미에 할머니 손이 얹혀졌다. 이 하루도 함께 지났다고, 서로 발잔등이 부었다고, 서로 적막하다고, 묵화/詩 김종삼/시낭송 설연화 조선일보 선정 100명의 시인이 선정..
10-05 496 0
제12편 박용래 / 저녁눈
저녁눈 詩 박용래 시낭송 설연화 늦은 저녁때 오는 눈발은 말집 호롱불 밑에 붐비다 늦은 저녁때 오는 눈발은 조랑말 발굽 밑에 붐비다 ..
08-31 439 0
제 11편 최승호-대설주의보
대설주의보 詩 최승호 시낭송 설연화 해일처럼 굽이치는 백색의 산들, 제설차 한 대 올 리 없는 깊은 백색의 골짜기를 메우며 굵은 눈발은..
08-30 445 0
제10화 노천명 사슴
사슴 詩 노천명 시낭송 설연화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여 언제나 점잖은 편 말이 없구나 관이 향기로운 너는 무척 높은 족속이..
08-30 285 0
제9편-김종삼 -묵화
묵화 詩 김종삼 시낭송 설연화 물먹는 소 목덜미에 할머니 손이 얹혀졌다. 이 하루도 함께 지났다고, 서로 발잔등이 부었다고, 서로 적막하다고, ..
08-30 231 0
제7편 사평역에서/곽재구
사평역에서 詩 곽재구 시낭송 설연화 막차는 좀처럼 오지 않았다 대합실 밖에는 밤새 송이눈이 쌓이고 흰 보라 수수꽃 눈시린 유리창마다 톱밥난로가 지펴지고 있었다 그믐처럼 몇은 졸고 몇은 감기에 쿨럭이고 그리웠던 순간들을 생각하며 나는..
08-28 243 0
6편 서동주 동천
동천 詩 서정주 시낭송 설연화 내 마음 속 우리님의 고은 눈썹을 즈믄 밤의 꿈으로 맑게 씻어서 하늘에다 옮기어 심어 놨더니 동지 섣달 나르는 매서운 새가 그걸 알고 시늉하며 비끼어 가네 ..
08-28 408 0
123

 

 

 

 

설연화문학  | 영상시 | 시낭송 | 프로그램 강의 및 지도 | 개인서재 운영 | 홈페이지 제작 | 영상물 제작 | 시낭송시디 제작 |

-설연화의 문학공간- 가슴시린시천지/ 홈페이지 제작/ Email : tearmiso@hanmail.net
Design by Sel.Y.H. Copyright (C) 2002.2. SICHENJI.COM, All Right Reserved.